강원도유도회
HOME     SITE MAP
| | | |

    


전체글수 : 122 개      페이지 : 7 의 4
이름 :   관리자 ( 2006/05/23 , Hit : 2400 , Vote : 0 ) 
제목 :   [뉴스 9] 소녀가장 유도선수 ‘오늘은 행복한 날’
다운파일1 :   1155326.jpeg ( 45.3 KB ), Download : 43


앵커 멘트>

증조할머니와 같이 살고 있는 소녀 가장 유도 선수 서미라가 자신의 우상인 이원희 선수를 만나 유도복을 선물 받고 기술까지 배우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김인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여동생과 같이 증조 할머니를 의지하며 살고 있는 유도 소녀 서미라.


오늘은 미라에게 기쁜 일이 두 가지나 생긴 날입니다.


지난 해 전국대회에서 우승해 마사회가 주는 장학금을 받았고, 평소 자신의 우상이던 이원희 선수의 도복까지 선물로 받았습니다.


또 올림픽금메달리스트의 기술까지 배우는 시간을 갖게 돼, 더 행복했습니다.


<녹취> 이원희 : "들어갈땐 이렇게 죽이면서 들어가야된단말야."

<인터뷰> 서미라 (철원여고 1학년) : "안다리 기술 자세가 안 좋았는데 원희오빠가 고쳐줘서 좋았어요."

올 해 90세가 되신 증조할머니의 기력이 날이 갈수록 약해져,서미라의 소원은 어제도 오늘도 할머니가 오래 오래 사시는 것입니다.


<인터뷰> 서미라 (철원여고 1학년) : "할머니, 제가 금메달딸때까지 오래 사세요."

올림픽같은 큰 대회에서 금메달을 따 증조할머니께 드리고 싶다는 서미라.


미라의 꿈은 꺾이지 않고 꿋꿋이 자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인수입니다.


이전글 이전글   김경옥·배은혜 中국제유도대회 출전 티켓 획득    관리자  
다음글 다음글   대한유도회 김정행 회장, 아시아유도연맹 회장에 선임    관리자  
목록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preweb - pes
      우) 24521 강원도 양구군 양구읍 함춘로 25-9 종합운동장 내 11호
TEL : 033-481-9220 / FAX : 033-481-9221 / E-mail : gwdjudo@hanmail.net
Copyright ⓒ 2004 강원도유도회 All right reserved.